IFRS17 기준서 발표에 바빠지는 IB
양선우 기자 | thesun@chosun.com | 2017.05.19 07:00
Edited by 현상경 부장 | hsk@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IB, 보험사 자본확충 M&A 딜 준비
글로벌 IB, 금융지주와 접촉 강화

예정된 IFRS17 기준서 발표에 투자금융(IB) 업계가 바빠지고 있다. 보험사 자본확충 더 나아가 인수합병(M&A)까지 거론되고 있다. 발 빠른 IB들은 보험사에 관심을 가질만한 금융지주와의 접촉을 감화하고 있다.

기준서가 나오면 보험사들의 부채감소에 따른 필요한 자본수준을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증권사간 합병으로 재미를 본 IB들은 올해엔 보험사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미 한화생명이 5000억원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며 신호탄을 쐈다. 미래에셋대우와 KB증권을 비롯한 인수단은 한화생명 신종자본증권 발행 주관 및 인수 업무를 통해 15억원가량을 벌었다. 교보생명은 5억달러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위해 주관사 선정에 나섰다. 글로벌 IB들은 교보생명이 기업공개(IPO)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해 앞으로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

이 외에도 보험사가 시장에 매물로 나올지 주목하고 있다. 빅3 생보사도 안심할 수 없다는 분위기 속에 대주주의 지원여력이 떨어지는 중소형사가 언제든 매물로 나올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우선 현재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보험사는 KDB생명이다. KDB생명은 지난해에 매각에 나섰지만, 사려는 곳이 마땅치 않아 매각이 무산됐다. IB들은 새로운 정권이 들어섬에 따라 공적 자금 회수란 명목 하에 다시금 매각이 추진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대어로는 ING생명이 꼽힌다. 사모펀드(PEF)인 MBK가 주인인 ING생명은 조만간 시장에 매물로 나올 것이란 기대감이 존재한다. 고금리 확정계약이 적고, 상대적으로 자본여력이 우수한 만큼 업계 구조조정이 이뤄지면 금융지주에서 충분히 관심을 가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KB금융지주는 이미 인수전에 한 차례 뛰어든 바 있다.

IB들은 외국계 보험사들의 움직임도 눈 여겨 보고 있다. 이미 알리안츠, PCA생명이 한국시장에 철수한 터라 남아 있는 메트라이프, 라이나, 푸르덴셜, AIA생명의 움직임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메트라이프의 경우 최근 배당규모를 늘리면서 시장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손해보험사들이 매물로 나올 가능성도 점쳐진다. 2위권 손보사인 현대해상과 동부화재의 지급여력비율(RBC)이 감독원 권고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손보사의 낮은 자본력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렇다 할 새로운 성장동력이 없는 터라 대주주의 지원의지가 없는 손보사들은 언제든 매물로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런 흐름 속에 금융지주사에 인수의지를 타진해 보는 IB들도 나타나고 있다. 보험 포트폴리오 강화가 필요한 신한-KB-하나금융-우리은행의 경영진들과 접촉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보험사의 자본확충 문제가 본격적으로 수면 위에 부상할 경우 자연스레 M&A에 대한 시장의 관심도 뜨거워질 것이란 관측이다.

한 글로벌 IB관계자는 “금융사 관련 딜에서 보험사가 가장 우선순위에 있다”라며 “이달 IFRS17 기준서 발표에 맞춰 다양한 보험사 딜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7년 05월 14일 07:00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