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우리카드 1000억 증자 추진
위상호 기자 | wish@chosun.com | 2017.05.19 07:00
Edited by 현상경 부장 | hsk@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19일 이사회 앞서 간담회…최대 3000억 증자 계획 설명
우리銀 아주캐피탈 인수 추진…카드 증자금도 활용할 듯

우리은행이 우리카드에 1000억원을 증자한다. 사업확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함인데 아주캐피탈 인수 자금으로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19일 이사회를 개최한다. 우리은행은 이에 앞서 이날 간담회를 열어 이사회에 은행 현안을 보고했다.

우리은행은 간담회에서 100% 자회사 우리카드에 증자할 계획을 밝혔다. 자기자본 규모가 작아 사업확장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최대 3000억원의 증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이사회에 설명했다.

우리카드의 1분기말 기준 자본총계는 1조4548억원으로 신한카드(5조9104억원), 국민카드(3조8028억원), 하나카드(1조4623억원) 등 경쟁사에 뒤진다.

우리은행은 조만간 1000억원 규모 증자를 먼저 단행하기로 했다. 이번 증자는 이광구 우리은행장 재량에 따라 진행되며 이사회 안건엔 올라가지 않는다.

우리은행은 계열사가 출자자로 참여하는 사모펀드(PEF)를 활용해 아주캐피탈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우리카드도 출자자 중 하나로 거론되며 이번 증자자금이 출자금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 우리은행 지주사 전환을 맡은 미래전략단 대신 IB 부서에서 아주캐피탈 인수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은 신종자본증권 발행 계획을 이사회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 발행 규모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 10일 5억달러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한 바 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7년 05월 18일 19:17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