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텍, 글로벌 제약사 BMS 아일랜드 공장 인수
이도현 기자 | dohyun.lee@chosun.com | 2017.06.18 11:05
Edited by 현상경 부장 | hsk@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SK㈜는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이 아일랜드 스워즈(Swords)에 위치한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Bristol-Myers Squibb Co., 이하 BMS)의 대형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을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기업이 글로벌 제약사의 생산 설비를 통째로 인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인수로 SK㈜는 세계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위탁생산회사) 시장을 양분하는 유럽 지역에 생산기지를 보유하게 됐다. 8만1000리터 규모의 스워즈 공장은 BMS가 생산하는 합성의약품 제조 과정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공정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되는 원료의약품은 인구고령화로 갈수록 수요가 증가하는 항암제, 당뇨치료제 및 심혈관제다.

BMS가 스워즈 생산부문을 매각한 것은 합성의약품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을 가진 전문 CMO에 생산을 맡기는 편이 효율적이라는 내부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박준구 SK바이오텍 대표는 "SK바이오텍과 스워즈 공장의 기술력과 품질관리 노하우가 만들어낼 시너지에 고객사들이 벌써부터 큰 기대를 하고 있다"며 "증설 등 사업확장을 가속화하고 내부 R&D역량을 결집시켜 고부가가치 상품 수주를 통한 밸류업(Value-up)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7년 06월 18일 11:04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