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통합 E커머스 법인에 3조원 투자
조윤희 기자 | choyh@chosun.com | 2018.05.15 14:15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강희태 대표, E커머스 신설법인 전략 설명
백화점·마트·슈퍼 등 8개 온라인몰 오는 8월 통합
3조원 투자 예고..."외부 투자자 관심 보여"

롯데쇼핑이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8개의 온라인몰을 통합하고 3조원 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외부 투자자를 유치할 가능성도 있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는 15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E커머스 사업본부 간담회’에서 "백화점과 마트, 홈쇼핑, 면세점 등 계열사 별로 운영하던 온라인 몰을 통합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쇼핑은 백화점과 마트, 슈퍼, 하이마트, 면세점, 롭스, 홈쇼핑, 롯데닷컴 등 8개사의 이커머스 사업을 보유 중이다.

기존 오프라인 조직과 함께 운영되던 온라인 조직을 분리하고 이커머스(E-commerce) 사업 본부를 신설, 오는 8월 4일 통합한다. 계열사별 시스템 인력과 R&D 조직 등 700여명이 신설 법인 소속이 된다.

강 대표는 이날 대규모 투자 계획도 밝혔다. 롯데쇼핑은 온라인 사업에는 향후 5년간 3조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자금 조달은 롯데쇼핑이 1조5000억원, 롯데그룹이 1조5000억원을 각각 투자한다.

투자금 중 절반인 1조5000억원은 고객 확보 마케팅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다. 온라인 통합 물류 시스템 개발과 통합 시스템 개발에도 각각 1조원과 5000억원을 투입된다.

외부에서 투자자를 유치할 가능성도 있다. 강 대표는 "롯데 이커머스 사업 통합 계획을 들은 해외 투자자 중 투자 의사를 밝히는 곳도 있었다"며 "신세계가 온라인 센터 건립에 1조원의 외부 투자를 유치했는데, 롯데가 가진 기업 가치를 생각하면 그 이상의 투자는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롯데쇼핑은 5년 후인 2022년까지 온라인 매출 20조를 달성해 오프라인과 온라인에서 유통업계 1위 자리를 굳히겠다고 밝혔다. 롯데의 지난해 온라인 매출이 약 7조원 규모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8년 05월 15일 14:12 게재]

기사 목록으로

Relate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