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 합작법인, 中 정부 승인 받아
차준호 기자 | chacha@chosun.com | 2018.07.10 17:17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기술 유출 우려로 국내 승인 지연에 이어 中 승인도 미뤄져

LG디스플레이는 10일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으로부터 광저우 OLED 합작법인에 대한 경영자집중신고 비준서를 수령했다고 밝혔다.

광저우 OLED 법인은 LG디스플레이와 광저우개발구가 각각 70:30의 비율로 투자한 합작사다. 자본금 2조 6000억원을 포함, 총 투자 규모는 약 5조원이다. 현재 8.5세대(2,200 x 2,500) OLED 생산공장을 건설 중으로, 오는 2019년 하반기 양산에 나설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7월, 내년 상반기 공장 가동을 목표로 광저우 내 합작법인 설립을 발표했다. 이후 국가 핵심 기술 유출 논란으로 산업자원부 등 국내 승인이 늦어져 약 5개월이 지연됐다. 여기에 더해 중국의 승인까지 미뤄지며 공장 가동 계획도 내년 하반기로 연기될 것으로 전망된다.

LG디스플레이는 광저우 OLED 공장에서 대형 TV용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할 예정이다. 월 6만장(유리원판 투입 기준) 생산을 시작으로, 최대 월 9만장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회사 측은 오는 2019년 하반기까지 55인치 패널 생산기준 총 월 13만장의 생산능력을 확보해 연간 1000만대 제품 출하를 목표하고 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8년 07월 10일 17:16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