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 회생절차 신청
한지웅 기자 | hanjw@chosun.com | 2019.01.08 15:14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경영난 악화, 현지법원에 회생절차 신청
국내 협력업체 미지급금 수 백억원
"부산경남지역 조선업계 피해 우려"

82083_29856_46

한진중공업은 필리핀 현지 자회사 필리핀 수빅조선소(HHIC-Phil)가 8일 현지 법원에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했다고 공시했다.

한진중공업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난 2006년 필리핀 수빅조선소를 건립했다. 이후 국내 영도조선소는 특수선(해군함정) 중심으로, 수빅조선소는 중대형 상선 위주로 운영해 왔다.

수빅조선소는 선박건조가 본격화된 2006년부터 지금까지 대부분의 기자재를 부산·경남권에 위치한 기자재업체에서 구매해 왔다.

군함을 주로 건조했던 영도조선소는 특수선 전문 조선소로 특화해 경쟁력을 확보했으나, 상선을 건조해 온 수빅조선소는 조선업 불황이 10년째 지속되자 수주절벽과 선가하락을 버티지 못하고 결국 현지에서 회생신청을 하는 처지가 됐다.

업계 관계자에 "수빅조선소는 적자누적 등 경쟁력 악화로 이달 도래한 협력업체 물품대금 수백억원을 지급하지 못할 것으로 알려져 지역 조선 기자재업체들에 대한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조선업 장기침체로 2016년 채권단과 자율협약을 맺고 2500억원을 수혈 받아 이후 3년 간 보유 부동산과 자회사 등을 매각하는 등 자구안을 실행해 왔다.

지난해까지 인천 율도부지와 부산 다대포공장 부지 등 보유 자산과 하코(Hacor), 한국종합기술 등 자회사 및 지분을 매각해 약 1조4000억원 수준의 자구계획을 이행했다.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은 약 2조1000억원 수준이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2015년 150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2016년에는 493억원, 2017년에는 86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회사는 지난 2018년도 영업흑자를 예상하고 있다.

회사는 "수빅조선소의 경우 공정업무에 종사해 온 현장작업자들은 그간 수주량과 일감이 줄어들면서 그에 따라 자연 감소했고 일부는 희망퇴직을 실시해 인원 감축에 따른 충격은 없다"며 "수빅조선소의 향후 운영방안은 현지법원에 회생신청을 한 만큼 향후 필리핀 법원의 결정에 따라 대처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1월 08일 15:13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