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美 스마트 글라스社 '키네스트랄' 1억달러 투자
차준호 기자 | chacha@chosun.com | 2019.01.30 16:50
Edited by 현상경 부장 | hsk@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중국지역 사업권 확보…IoT에 활용

SK㈜는 3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둔 스마트글라스 생산업체 키네스트랄(Kinestral)에 1억달러(약 1100억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SK㈜는 이번 투자를 통해 중국 지역에서 스마트 글라스를 생산∙판매할 수 있는 사업권도 보유 하게 됐다.

스마트 글라스는 전기적 작용을 통해 색과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유리로, 수동 및  자동 조절에 의해 유리 색이 어두워지면서 빛과 열을 차단하는 원리다. 냉난방 등에 사용되는 에너지 소비량에서 일반유리 대비 연간 30% 절감 효과가 있는데다 자외선 차단율도 99%에 달한다

회사는 북미·유럽 지역 내 상업용 건물로만 한정해도 스마트 글라스 시장은 연 8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추산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업 리서치앤마켓(Research and Markets)은 스마트글라스 시장이 2026년이면 약 15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2010년 설립된 키네스트랄은 스마트 글라스를 생산할 수 있는 글로벌 주요 3개 업체 중 하나로, 타사 제품보다 월등히 빠른 변색 속도를 유지하는 동시에 글라스 크기를 대형화하는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사용자의 생활 패턴과 날씨 데이터를 반영해 자동으로 글라스가 변색되고, 실내 밝기에 따라 밖으로부터 들어오는 빛의 양을 조절해 최적의 조도(照度)를 맞추는 업계 선도 기술도 확보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1월 30일 16:49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