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이마트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 착수
이상은 기자 | selee@chosun.com | 2019.02.11 19:10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매출성장률 부진 및 비용 압박
특히 전년 4분기 영업실적 악화 영향 커

무디스가 이마트 신용등급에 대한 하향조정 검토에 착수했다.

11일 무디스는 이마트의 ‘Baa2’ 기업신용등급에 대한 하향조정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기존점 매출 성장률 부진 및 비용 압박으로  2018년 영업실적, 특히 4분기 영업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유의미하게 약화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한 전자상거래 부문에서 오는 경쟁심화 등 비우호적인 영업환경이 향후 12~18개월 내에 의미 있는 개선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 이라는 무디스의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마트의  2018년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4630억원으로 2017년의 5850억원 대비 21% 감소했다. 이는 주로 국내 대형마트 부문에서 -2.8%의 기존점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2018년 4분기 국내 대형마트 부문 기존점 매출 성장률이 약 -7.6%를 기록한 가운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했다. 이는 2017년과 2018년의 추석 시점 차이를 감안하더라도 부진한 수준이다.

2018년말 이마트의 연결기준 조정전 총차입금은 약 3조8000억원으로 2017년말의 3조6000억원 대비 증가했다. 영업실적 약화 및 높은 수준의 설비투자에 기인했다.

무디스는 2018년 이마트의 EBITDA(상각전영업이익) 대비 조정차입금 비율이 4.2~4.3배로 2017년의 약 4.0배 대비 약화된 것으로 추산했다. 이러한 재무 레버리지 비율은 이마트의 ‘Baa2’ 신용등급 대비 취약한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무디스는 이마트가 핵심 유통사업에 지속적으로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지속되는 가운데 2019년 영업이익의 추가적인 감소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2019년 1월 이루어진 미국 Good Food Holdings, LLC 인수 및 높은 수준의 설비투자로 인하여 동사의 연결기준 조정전 총차입금은 2019년에도 증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마트가 계획 중인 온라인 쇼핑몰 자회사의 7000억원 규모의 증자에 차입금적인 성격이 있다면 동사의 차입금 수준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무디스는 상기 증자가 이마트 기준 차입금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가정할 경우 2019년~ 2020년 기간 중 EBITDA 대비 조정차입금 비율은 4.5배~ 4.8배로 2018년의 4.2배 ~ 4.3배 대비 추가적인 상승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상기 증자가 이마트 기준 차입금적인 성격이 없다면 2019년 ~2020년 기간 중 EBITDA 대비 조정차입금 비율은 4.0배 ~ 4.4배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된다.

무디스는 "이마트의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와 관련하여 이마트의 국내 대형마트 부문 영업실적 추이, 레버리지를 축소하고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는지 여부, 온라인 쇼핑몰 자회사의 증자와 관련된 구체적인 조건을 중점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2월 11일 19:09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