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사장에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정문국 사장은 고사
이재영 기자 | leejy@chosun.com | 2019.02.12 11:41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정 사장 "오렌지라이프 영업기반 강화에 집중하겠다"

신한생명 사장에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 대신 성대규 현 보험개발원장이 선임됐다. 정 사장이 신한생명 대표직을 고사한 데 따른 것이다.

신한금융지주는 12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자경위)를 열고 성대규 원장을 신한생명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신한금융은 12월 자경위에서 오는 3월 임기만료를 앞둔 신한생명 이병찬 사장의 후임으로 정 사장을 내정했다. 그러나 이달 초 오렌지라이프의 신한금융그룹 편입 직후 정 사장은 본인이 직접신한생명 사장 직에 대한 고사 의견을 전해왔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정 사장이 자리를 옮기기 보다 오렌지라이프의 영업기반을 더 공고히 하고 고객과 주주, 투자자 신뢰관계를 강화하겠겠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자경위가 정 사장의 의견을 받아들여 신한생명 사장 후보를 재추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 내정된 성 사장 후보는 재경부, 금융위원회에서 보험 관련 업무만 22년을 맡은 관료 출신이다. 보험제도와 정책 분야를 담당하며 방카슈랑스를 도입하고, 상해·질병·간병보험 등 제3보험업 분야를 신설하기도 했다.

이번에 내정된 성신임 신한생명 사장 후보는 신한생명 임원후보추천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3월에 예정된 주주총회를 통해 신한생명 대표이사 사장으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2월 12일 11:41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