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해외 투자자에 우리금융지주 지분 2.7% 매각
이상은 기자 | selee@chosun.com | 2019.03.22 09:37
Edited by 이재영차장 | leejy@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우리은행,우리금융지주 지분 2.7% 해외 전량매각
오버행 이슈 해소...외국인지분율 30.2%로 상승

우리은행 은 22일 장 시작 전 블록세일(대량매매)방식으로 보유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2.7%(1834만여주)를 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각은 지주 설립 과정에서 생긴 상호지분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우리은행은 이번 블록세일로 법률상 매각의무 대상 주식을 전량 매각했고, 우리금융지주는 오버행 이슈(대기물량 부담)를 해소했다. 거래 후 우리금융지주의 해외투자자 지분율은 우리금융지주 재상장일(2월 13당시 27.5%에서 30.2%로 높아졌다.

우리은행은 이번 블록세일에 미국(57.4%), 아시아(30.9%), 유럽(11.7%) 등 전세계 주요 기관투자가들이 매각 물량의 3배가 넘는 약 7억5000만달러(약 8460억원)규모의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새로 출범한 우리금융지주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그간 우리금융 주가 상승의 걸림돌 이었던 대기물량 부담이 해소됐다"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3월 22일 09:36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