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회장 "아시아나 매각 진정성 확보 장치 마련…박삼구 관여 없을 것"
위상호 기자 | wish@chosun.com | 2019.04.16 13:01
Edited by 현상경 부장 | hsk@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 협의해 나갈 것”
“M&A 중 박삼구 부당한 영향력 없을 것”
“인수 자금 및 지원 능력 고려해야”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진정성 있게 추진할 제도적 장치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부당한 영향력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동걸 회장은 16일 산업은행 기자실을 방문해 “아시아나항공이 정상화할 수 있는 첫 발을 내딛었고 다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금호그룹은 15일 아시아나항공 즉시 매각을 포함한 자구계획안을 제출했고, 채권단은 긍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 회장은 “법적 매각 주체는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인데 매각의 진정성이 있다고 볼 제도적 장치는 다 마련됐다”며 “이번 매각은 누가 주도권을 쥐느냐 문제가 아니라 산업은행과 금호그룹이 협의해 진행해 나갈 문제”라고 말했다.

아울러 “시장에서 의심의 눈초리가 있지만 파킹 거래에 이용될 주체가 있을 지 의심스럽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박삼구 전 회장이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나항공 M&A는 밝힌 대로 구주 매출 및 유상증자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이 회장은 밝혔다. 금호그룹과 아시아나항공을 분리시키면서 회사의 재무구조를 개선시키기 위함이다. 금호산업 지분을 일부만 남기고 파는 방식이나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분리 매각은 현재로선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아시아나항공 재무구조 개선 양해각서(MOU)는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까지 체결한다. 이후 공개적으로 매각주관사 선정 절차에 나서기로 했다.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에 관해서는 그 전에 가시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채권단의 아시아나항공 지원 규모나 방식은 유동적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채무가 3조7000억원에 달하지만 시장의 신뢰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어 큰 문제가 없을 것이란 설명이다. 금호그룹은 5000억원의 유동성 지원을 바라고 있다.

이동걸 회장은 “시장에서 영구채 방식이 거론되고 있지만 규모나 방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협상을 거쳐야 할 문제”라며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안정을 기하는 데 충분한 수준의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상시 지원해야 할 금액은 채무 전액일 수 있지만 회사가 정상적으로 돈을 번다면 채권자들도 굳이 회수에 나설 필요는 없지 않겠느냐”며 “만약을 위해 조금 더 준비를 할 수는 있겠지만 통상의 자본보완 수준의 지원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동걸 회장은 SK그룹이나 금호석유화학 등 아시아나항공 잠재 인수 후보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다만 인수 가격이나 자금 지원 능력은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인수 후보들이 손사래를 친다는데 산업은행이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며 “관심이 없으면 인수하지 않는 것이고, 관심 있는 기업이 신청하면 협상을 진행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인수자가 아시아나항공에 도움이 될 것인지에 따라서만 생각을 할 것”이라며 “인수 가격이나 자금 지원 능력 등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4월 16일 13:00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