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앞둔 아시아나항공, 1분기 순이익 적자전환
최예빈 기자 | yb12@chosun.com | 2019.05.15 17:51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영업이익 72억원…작년 대비 89.1% 감소

매각을 앞둔 아시아나항공이 적자전환했다. 화물 부분의 부진으로 영업이익이 대폭 줄었고 환손실까지 영향을 미쳤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조7232억원, 72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시기 대비 매출액은 0.2% 증가, 영업이익은 89.1% 감소했다고 15일 공시했다.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IT수출기업의 물량 감소 영향으로 화물 부문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당기순이익은 환율상승에 따른 환차손 영향으로 적자전환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수익성을 회복하기 위해 신기재 도입, 비수익 노선 운휴, 신규 노선 운영 등의 방안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해부터 운영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면서 1분기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895%를 기록했다. 다만, 영구전환사채 4000억원이 발행되고 기존 발행됐던 전환사채 1000억원 중 800억원이 전환되면서 4800억원 수준의 자본이 확충됐다. 향후 예정된 영구전환사채 1000억원의 추가 발행이 완료될 경우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은 1분기 대비 400~500%포인트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날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 에어부산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부산지역 경기 침체와 함께 일본 노선 탑승률이 줄어든 영향으로 에어부산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8.1% 감소한 55억원을 기록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5월 15일 17:50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