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LG CNS 지분 35% 매각 추진…1조원 규모
양선우 기자 | thesun@chosun.com | 2019.06.11 09:10
Edited by 현상경 부장 | hsk@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매각주관사 JP모건…100%기준 3조원 밸류

㈜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가운데 35%에 대한 매각을 추진한다. 그간 시장에서 예상한대로 일감 몰아주기 이슈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의 거래로 풀이된다.

11일 투자금융업계에 따르면 ㈜LG는 이 같은 사항을 결정하고 JP모건을 매각주관사로 선정했다. ㈜LG는 LG CNS 지분 85%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공정거래법 전면 개정안에 따르면 오너 일가가 지분 20% 이상 보유한 기업이 자회사 지분 50%이상 갖고 있을 경우 ‘일감몰아주기 대상’에 포함된다. 현재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오너 일가가 ㈜LG의 지분 46.6%를 보유하고 있고 그 아래 LG CNS가 있는 구조다. 이에 따라 개정된 법이 적용되면 LG CNS는 그룹 계열사 물량을 크게 줄여야 한다. 이를 피하기 위해서는 ㈜LG 지분율을 50% 미만으로 낮춰야 한다.

지분 100%기준 LG CNS의 지분가치는 3조원 수준이 거론된다. LG CNS의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2800억원 수준으로 동종업계 멀티플 10배 수준을 감안한 가치다. ㈜LG에서 경영권을 유지한다는 점에서 추후 안정적인 LG그룹 물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 CNS는 LG그룹의 시스템통합(SI)업체로 내부거래 비중은 60%가 넘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달 대기업 계열 SI업체에 대해 일감몰아주기 조사를 단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LG 측은 "주관사를 최근 선정했으며 매각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6월 11일 09:10 게재]

기사 목록으로

Relate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