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조 규모 자산유동화 추진
김수정 기자 | superb@chosun.com | 2019.08.13 10:15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자사주 90만주 취득 결정

이마트가 주가 및 재무건전성 회복 돌파구로 자사주 매입과 자산유동화 카드를 꺼내들었다. 자사주 취득 규모는 1000억원 수준, 자산유동화는 1조원 규모로 진행된다.

이마트가 자사주를 매입하는 것은 2011년 ㈜신세계에서 ㈜이마트로 기업 분할을 통해 별도 상장한 이후 처음이다. 취득 예정 주식 수는 90만주로 이마트 발행주식총수의 3.23%이며, 금액으로는 지난 12일 종가기준(10만5500원) 약 1000억원(949억5000만원) 수준이다. 취득 예정기간은 8월 14일부터 11월13일까지로 장내매수를 통해 진행될 예정이라고 13일 공시했다.

이마트의 자사주 매입은 최근 주가가 분할 이래 최저 수준으로 빠진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이마트는 올 2분기 어닝쇼크 여파로 지난 12일 장중 52주 최저가인 10만4500원까지 떨어졌다. 이에 회사 측이 주가안정화를 통한 주주가치 제고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이마트는 점포 유동화 계획도 발표했다. KB증권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자산유동화를 추진 중이라고 같은 날 공시했다.

유동화 대상은 이마트가 소유한 대형마트 점포 10여개 내외다. 자산효율화 및 재무건전성 제고가 목적이며, 매각 예상금액은 약 1조원이다. 이마트는 이번 자산 유동화를 통해 확보된 현금을 재무건전성 강화 등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세일앤드리스백 방식으로 점포를 매각한 이후에도 점포들을 10년 이상 장기간 재임차행 운영된다”며 “리츠 등 다른 매장 유동화 방안에 대해선 현재 고민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8월 13일 10:14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