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진에어, 2분기 적자전환..."하반기는 더 어렵다"
최예빈 기자 | yb12@chosun.com | 2019.08.14 17:57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대한항공, 진에어 상반기 영업익 각각 82%, 59% 감소
환율상승, 최저임금 인상 영향 때문
진에어 "국토교통부 제재 지속도 원인"

대한항공과 진에어가 2분기 적자전환했다. 양사 모두 하반기에도 어려운 영업 환경이 지속될 전망이다.

KakaoTalk_20190814_171912377

대한항공은 14일 지난 상반기 매출액이 6조699억원으로 0.6% 늘었지만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1.9%가 감소해 46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달러 강세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발생으로 415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2분기는 1분기보다 실적이 나빠졌다. 대한항공은 영업이익 -986억원을 기록하며 적자전환됐다. 당기순손실은 3963억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같은 시기 3047억원에 비해 적자폭이 늘었다. 대한항공은 환율 상승으로 인한 달러 결제 비용 증가,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따른 조업비 등 인건비 상승으로 영업비용이 크게 증가한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대한항공은 상반기 여객부분은 델타항공과의 JV 효과에 따른 환승수요 증가와 미주-아시아 노선 성장세에 따라 매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화물부문의 경우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부진으로 수송량과 매출이 감소했다는 설명이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어려운 영업환경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미중 무역분쟁, 한일관계 경색 등의 영향 때문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여객 부문의 경우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를 통한 네트워크 경쟁력 확보, 상용 수요 적극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 기재 현대화를 통한 경쟁력 강화 등을 꾀할 것”이라며 “화물 부문은 대체 시장 개발을 통한 수익 증대, 탄력적 운용 및 기재 효율화 제고 등을 통해 실적 개선 노력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에어는 2분기 26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대비 적자로 전환했고 매출액도 6% 감소한 2140억원에 그쳤다. 당기순손실도 244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진에어 상반기 매출액은 5041억원으로 0.4%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243억원으로 59%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74억원으로 적자는 면했으나 82% 줄어들었다.

진에어는 "국토교통부 제재 지속으로 인한 운영상 비효율 영향으로 적자전환했다"며 "시장내 공급 증가로 인한 수급 불균형과 이에 따른 단가 하락, 환율 상승 등 영업 환경이 악화됐다"고 분석했다.

진에어는 하반기도 여객 수요 증가 정체, 일본 여행 심리 하락 등 대내외 영업 환경이 악화되고 있어 항공사간 수요 유치 경쟁이 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 여행 심리 하락 기조가 장기화 될 경우를 대비해, 진에어는 대체 노선 증편 검토와 가족여행, 휴양 등으로 수요 높은 노선에 대형기를 투입할 계획이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8월 14일 17:56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