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각 앞둔 아시아나항공, 2분기 영업이익 적자전환
한지웅 기자 | hanjw@chosun.com | 2019.08.14 18:02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환율상승·화물부진 등으로 1241억 영업손실

shutterstock_1023209797

경영권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상반기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14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올 상반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1조 7454억원으로 전년 동기 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마이너스(-)1241억원, 순손실 202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 영업이익 적자전환에 대해 ▲국내 항공수요 둔화 및 화물업황의 부진(IT 기업 수출감소 등) ▲환율 상승으로 인한 비용증가 ▲주요 자회사 실적저조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또한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 적자와 함께 올해부터 운용리스 회계변경(K-IFRS 16)으로 ▲이자비용 ▲외화 환산손실이 이번 분기에 추가 반영되어 적자가 확대한 것으로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환율 및 유가 변동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커졌고, 국내 항공수요 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며“경쟁심화로 국내 항공사 전반의 수익성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에는 한일관계 마저 악화되면서 성수기 모멘텀도 기대하기 어려워 졌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노선 정책을 유연하게 펼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비수익 노선 운휴 (7월: 하바로프스크, 사할린, 델리, 10월: 시카고)에 이어 수요부진이 예상되는 일부 일본 노선의 경우 항공기재를 중소형기로 변경, 부산 발 오키나와 행 노선도 운휴를 결정한 바 있다.

동시에 여객부문의 수익증대를 위한 증편도 추진한다. 장거리 노선인 ▲하와이(8월) ▲뉴욕(11월) 노선을 증편하고, 동남아 및 타이완 등 일본 대체 노선 증편 역시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08월 14일 18:01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