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소소·파밀리아뱅크,제3인터넷銀 예비인가 신청
이상은 기자 | selee@chosun.com | 2019.10.15 19:36
Edited by 이재영 차장 | leejy@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토스, SC제일·하나銀과 손잡고 재도전
지난번 지적받은 '자본안전성' 보강 주력
'소소뱅크'·'파밀리아뱅크'도 예비인가 접수

토스뱅크,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3곳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전에 도전한다.

15일 금융위원회는 토스컨소시엄의 '토스 뱅크', 소상공인연합이 주도하는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총 3곳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토스(비바리퍼블리카)는 KEB하나은행, 이랜드 등과 함께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했다. 지난 5월 예비인가에서 탈락한지 5개월 만의 재도전이다. 총 11개사 주주사로 구성된 토스뱅크컨소시엄(가칭)은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의 지분을 확보해 최대 주주로 오를 예정이다. 이외로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로 2대 주주로 참여한다. SC제일은행(6.67%), 웰컴저축은행(5%), 한국전자인증(4%)과 더불어 글로벌 벤처캐피탈(VC)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도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 측은 “이번 예비인가를 신청하며 인터넷은행의 설립 및 운영 안정성과 사업 연계 시너지 창출에 있어 최적의 안을 구성했다”며 “특히, 하나은행, SC제일은행 등 시중 은행 두 곳과 함께 함으로써 자본 안정성 확보는 물론 은행 운영 전문성과 다양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스뱅크는 지난번 인가때 ‘자금조달 능력’이 지적되며 고배를 마셨다.

이번 인가 참여 의사를 가장 먼저 공식화한  '소소뱅크'도 이날 신청서를 접수했다. 소소뱅크는 서울시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와 전국패션소상공인연합회가 만든 '소상공인 연합 컨소시엄'이 주도한다. 주주구성은 전국의 소상공인 소액주주로 구성됐다.

마지막날 깜짝 후보로 등장한 파밀리아스마트뱅크는 아직 주주구성을 협의 중이다.

막판까지 신청 여부를 조율하던 '키움뱅크'의 키움증권(다우키움그룹)은 불참했다.

키움증권은 15일 오전 “5월 예비인가 불허 이후 기존 컨소시엄 참여 주주들과 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에 대한 검토를 지속해왔으나 이번에 신청하지 않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당시 키움 컨소시엄에 참여했던 하나은행 등 투자자들의 이탈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다. 지난번 인가 당시 부족한 점으로 지적받은 '혁신성'이 단기간에 보강되기 힘들다고 판단했을 것이란 평가다.

금융당국은 향후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융감독원 심사를 거쳐  연말 금융위에서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최대 2개사까지 인터넷전문은행 인가를 내줄 방침이다. 다만 반드시 두 곳에 인가를 내주는 것은 아니여서 요건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1곳만 인가를 받을 수도 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19년 10월 15일 19:35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