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美 KKR과 2억불 규모 글로벌 전용펀드 조성
이지은 기자 | itzy@chosun.com | 2020.01.09 11:14
Edited by 이재영 차장 | leejy@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PEF·부동산 및 인프라 부문 펀드…자회사도 펀드 참여
펀드 규모 계속 확대한다…"대체투자 수익률 높일 기회"

신한금융그룹이 글로벌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인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와 2억불 규모의 펀드를 조성했다.

9일 신한금융그룹은 글로벌 대체투자 역량 강화를 위해 KKR과 2억불 규모의 신한금융그룹 전용 펀드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과 KKR은 2018년 9월 '글로벌 대체투자 파트너십 MOU'를 체결하고 협업을 추진해왔다.

해당 펀드는 양사의 협의에 따라 자산 배분 및 투자 결정이 이루어지는 구조다. 신한금융은 KKR의 투자 의사결정과 관련된 전 가정에 참여해 KKR의 글로벌 투자 경험과 역량을 직접적으로 이전 받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맞춤형 펀드의 포트폴리오는 두 가지다. 첫 번째 포트폴리오는 PEF(Private Equity Fund) 분야로 1.5억불 규모다. 자회사인 신한대체투자운용을 통해 은행, 금융투자, 생명 및 오렌지라이프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두 번째는 부동산 및 인프라 부문으로 현재 5000만불 규모의 추가 펀드 조성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신한금융은 해당 펀드의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이를 통해 글로벌 대체투자 외에도 다양한 영역에서 파트너십을 추진하는 포석을 마련할 전망이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KKR과의 단독 맞춤형 펀드 조성을 통해 그룹의 대체투자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했다"며 "KKR 등 글로벌 자산운용사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0년 01월 09일 11:13 게재]

기사 목록으로

Relate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