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구조조정 발표...점포 200곳 정리한다
하지은 기자 | hazzys@chosun.com | 2020.02.13 17:34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롯데쇼핑 '2020년 운영전략' 발표
비효율 점포 200여곳 정리할 계획 밝혀

롯데쇼핑이 결국 구조조정을 선택했다. 백화점과 마트, 슈퍼, 롭스 등 오프라인 점포 200여곳을 정리하기로 했다. 전체 오프라인 매장 10곳 중 3곳을 줄이는 셈이다.

롯데쇼핑은 13일 '2020년 운영 전략'을 발표해 비효율 점포를 정리할 계획을 밝혔다. 먼저 백화점과 마트, 슈퍼, 롭스 등 총 700여 개 오프라인 점포 중 30%에 달하는 200여 개 비효율 점포를 정리한다. 우선 경쟁력이 낮은 중소형 백화점 식품 매장을 신선식품 경쟁력을 갖춘 슈퍼로 대체한다.

롯데쇼핑 측은 "자산을 줄여서 영업손실 규모를 줄이고, 재무건전성과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기존 '유통회사'가 아닌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서비스 회사'로 거듭나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실적도 함께 발표했다. 지난해 매출은 17조6328억원으로 전년보다 1.1% 줄었다. 영업이익은 4279억원으로 28.3% 감소했다. 마트 사업부는 영업이익이 248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매출은 6조3306억원으로 전년보다 0.2% 느는 데 그쳤다. 슈퍼 사업부 역시 1038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고, 매출도 1조8612억원으로 같은 기간 5.8% 줄었다.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이사는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하고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가시적 성과를 내느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0년 02월 13일 17:33 게재]

기사 목록으로

Related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