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자진 사임
정낙영 기자 | naknak@chosun.com | 2020.02.14 16:52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14일 사내이사를 포함한 이사회 의장직에서 사임하겠다는 의사를 이사회에 전달했다.

이 의장은 오는 3월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사회 의장 공백 상태가 이어져 회사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용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이 의장은 지난해 말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바 있다.

삼성전자 "측은 조만간 이사회 결의를 통해 후임 이사회 의장을 선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0년 02월 14일 16:51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