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현대차·기아차 등급하향 검토
양선우 기자 | thesun@chosun.com | 2020.03.26 19:19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코로나 사태에 따른 영향 신용등급 반영여부 검토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현대·기아차의 신용등급(Baa1) 하향조정 검토 작업에 착수했다.

26일 무디스는 코로나 사태로 두 회사의 신차 수요가 약회될 것이며, 특히 북미 시장과 EMEA(유럽, 아프리카, 중동)에서 이러한 수요둔화가 예상된다는 점을 반영해 신용등급 하향 조정  검토에 나섰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앞으로 이 두회사의 신용등급에 있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이 자동차 회사들 및 이들의 부품 공급망의 생산에 미치는 영향 ▲소비심리 부진 및 방역을 위한 정부의 조치가 이루어지는 가운데 이들의 주요 시장 내 수요에 미치는 영향 ▲주요 시장에서 기업 및 소비자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정책과 자동차 회사들의 자구책 ▲자동차 회사들의 유동성을 중점적으로 고려해 이들의  신용등급을 검토한다.

무디스는 “90일 내에 주요 재무지표를 현 신용등급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을 것인지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0년 03월 26일 19:18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