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다른 자구안 받지 못한채…산은∙수은, 두산重에 1조 긴급지원
양선우 기자 | thesun@chosun.com | 2020.03.27 16:00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회사만 믿고 내놓은 자금지원에 효과성 의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이 두산중공업에 1조원 긴급자금지원에 나선다. 두산그룹의 별다른 자구안 없이 우선은 상황이 심각하니 자금지원에 나서는 모양새다. 회사만 믿고 내놓은 자금지원의 현실성과 효과에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27일 산업은행은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을 1조원 이내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코로나발(發) 금융시장 경색 등으로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두산중공업에 대해 계열주, 대주주 등의 철저한 고통 분담과 책임이행, 자구노력을 전제로 한다. 지원금액은 일단 산은과 수은이 각각 절반씩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이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 회의에 보고했다. 또 두산중공업 채권은행 회의를 긴급 개최해 회사 정상화를 위한 채권단 공동지원 차원에서 자율적으로 기존 채권 연장 및 긴급자금 지원 동참을 요청했다.

이번 긴급자금 지원은 한도대출로 이뤄지고 담보로는 대주주인 ㈜두산의 두산중공업 지분과 32명에 이르는 두산그룹 오너들이 가지고 있는 계열사 지분, 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이 제공된다. 산업은행은 담보가치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1조원에 상당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번 자금지원과는 별도로 정부에서 추진하는 채권안정펀드나 P-CBO에 두산그룹 회사채를 담는 방안도 거론된다. 이번 긴급자금 지원은 정부의 회사채 지원과는 별도로 이뤄진다고 산은 측은 설명했다.

채권단의 이런 지원에도 두산중공업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두산중공업은 시중은행으로부터 4조9000억원가량을 차입하고 있다. 이중 3조원 정도를 산은과 수은이 갖고 있다. 두산그룹은 1조원의 한도대출을 확보해 급한 불은 끄게 됐으나 차입금 규모가 워낙 커 미봉책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두산그룹의 자구안에 질문이 집중됐다.

최대현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두산그룹이 합당한 자구안을 가져올 경우 추가적인 자금지원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다. 두산인프라코어 등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회사가 존재한다는 점에서 이를 활용한 자구안 등이 가능하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두산 측의 자구안에 대해 알려진 것은 없다. 산은 측은 "(두산그룹이) 이런 상황을 감안해 면밀하게 자구안을 만들고 있으리라고 본다"는 의견만 피력했을 뿐이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0년 03월 27일 16:00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