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베트남 빈커버스 지분 16.3% 4600억에 인수
한지웅 기자 | hanjw@chosun.com | 2021.04.06 11:01
Edited by 이도현 차장 | dohyun.lee@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빈커머스, 베트남 소매시장 점유율 50%
마산그룹과 맺은 ‘선별적 우선투자’ 권리 행사

SK그룹이 베트남 소매시장 점유율 1위 기업 빈커머스(VinCommerce)에 4600억원을 투자한다.

6일 SK는 마산그룹의 유통전문 자회사 빈커머스 지분 16.3%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빈커머스는 베트남에서 2300여개의 편의점 및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소매시장 내 점유율이 50%에 달하는 유통 1위 기업이다. 빈커머스의 지난해 매출은 약 14억달러(약 1조5700억원), 올해 전망치는 약 18억달러(2조200억원) 수준이다.

이번 지분투자는 2018년 SK가 마산그룹 투자시 확보한 ‘선별적 우선 투자권리’를 행사하면서 성사됐다.

SK그룹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8년 8월 SK동남아투자법인을 설립했고 같은해 마산그룹 지분 9.5%를, 이듬해 빈그룹 지분 6.1%를 인수한 바 있다.

베트남 최대 식음료(F&B) 기업인 마산그룹은 지난 2019년 12월 빈그룹으로부터 빈커머스 지분 83.7%를 인수했다. SK는 마산그룹과 맺은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라 마산그룹이 2019년 인수했던 것과 동일한 조건으로 빈커머스 지분 16.3%를 인수했다. 이를 통해 SK는 “상당한 수준의 평가차익 뿐만 아니라, 마산그룹의 종합 소비재 사업에 대한 추가 투자 권리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SK 관계자는 “빈커머스가 향후 ‘알리바바’나 ‘아마존’처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옴니채널(Omni-Channel) 사업자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투자는 동남아 시장에서 고성장이 예상되는 미래 유통 밸류체인(Value Chain)에 대한 투자”라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1년 04월 06일 11:00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