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공모가 45~55만원대 제시…최대 5.6兆 조달
이지은 기자 | itzy@chosun.com | 2021.06.16 15:07
Edited by 이재영 차장 | leejy@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공모 통해 최대 5.6조 조달할 듯
시총 29조…피어그룹만 9곳
이달 28일부터 수요예측…중복청약 가능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는 크래프톤이 최대 55만7000원의 희망공모가를 제시했다. 크래프톤이 공모를 통해 조달하는 금액은 최대 5조6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16일 크래프톤은 주당 공모 희망가를 45만8000원~55만7000원으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공모가밴드 상단 기준 크래프톤의 상장 후 시가총액은 29조원에 달한다. 대표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 공동주관사는 크레디트스위스증권, NH투자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JP모간이다.

미래에셋증권은 PER(주가수익비율)을 크래프톤의 공모가 산정 기준으로 삼았다고 밝혔다. 피어그룹(Peer Group)에는 월트디즈니(Walt Disney), 넷이즈(NetEase), 액티비전블리자드(Activision Blizzard), 일렉트로닉아츠(Electronic Arts), 넥슨(Nexon), 엔씨소프트, 워너뮤직그룹(Warner Music Group), 넷마블 등이 포함됐다.

공모 구조는 신주모집과 구주매출 등 '투트랙'이다. 신주모집은 703만주 가량이고 구주매출(303만230주)은 최대주주 특수관계법인인 벨리즈원유한회사 지분 6.4% 전량과 김창한 대표이사, 계열사 등기임원 김형준씨와 조두인씨의 지분 일부가 그 대상이다. 총 1006만230주 가량이 시장에 풀린다.

크래프톤은 이달 28일부터 내달 7일까지 2주 동안 기관투자자들의 수요예측을 거친다. 이후 내달 14~15일 일반청약을 받고 7월 중 상장할 예정이다.

크래프톤은 기준일인 6월 20일 이전에 증권신고서 제출하면서 공모주 중복청약 금지 규제를 피했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1년 06월 16일 14:37 게재]

기사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