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순이익 전년 比 30% 증가…2040억원 규모 중간배당 결의
한지웅 기자 | hanjw@chosun.com | 2021.07.22 16:07
Edited by 이재영 차장 | leejy@chosun.com
print인쇄 print공유하기
+ -
상반기 당기순이익 1조7532억원…30.2% 증가
비은행 이익 비중 7%p 늘어난 37.3%
주당 700원, 총 2041억원 규모 중간배당 결의

하나금융그룹이 상반기 누적 연결 순이익 1조7532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30%(4071억원)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규모의 반기 실적이다. 비은행 부문의 성장에 힘입은 결과란 평가다.

올 상반기 그룹의 비은행 부문의 이익 비중은 37.3%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30.3%를 기록한 것을 고려하면 7%p가량 증가했다. 세부적으론 ▲하나금융투자 2760억원(전년 比 60% 증가) ▲하나카드 1422억원(전년 比 117.8% 증가) ▲하나캐피탈 1255억원(전년 比 49.3% 증가) 등이다. 하나금융투자는 인수주선·자문수수료 등의 증가, 하나카드는 결제성 수수료 수익 증가가 실적에 주효했다.

하나은행은 누적 연결 순이익 1조2530억원(2분기 677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한 수치다. 주요 비대면 상품 판매 실적 증대와 풍부한 유동성으로 인한 핵심저금리성예금의 증가에 따른 결과다..

그룹의 상반기 핵심이익(이자이익 및 수수료이익)은 약 5153억원이다. 순이자마진(NIM)은 1.67%를 기록했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분기 대비 29bp 상승한 11.25%,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분기 대비 2bp 상승한 0.76%를 기록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주당 700원, 총 2041억원 규모의 중간배당을 결의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충분한 손실흡수능력 확보, 본적정성 개선, 적극적 주주환원정책 확대 등을 고려해 중간배당을 실시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인베스트조선 유료서비스 2021년 07월 22일 16:05 게재]

기사 목록으로

Related News